문중게시판

소메뉴

  • 문중새소식
  • 종원게시판
바로가기 배너
문중 새소식

사이트맵 좌표

『노상추일기』 기획전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2-04-19 09:58:23       조회수 : 253 파일 :

구미성리학역사관에서는 지난 해 1214일부터 금년 331일까지 노상추일기기획전이 있었습니다. 이 전시전은 이 일기가 구미 지역의 대표적인 문헌자료로 자리매김 하는 자리가 되었습니다.

국립민속박물관에서도 지난 해 1124일부터 금년 228일까지 역병,일상 특별전에 조선시대 사람들이 역병에 대처하고 살아가는 모습을 그려내기 위하여 노상추일기를 전시하였습니다. 이 일기에는 가족을 비롯한 주변 사람, 심지어 왕족과 조정의 고위 관리들이 역병으로 고통 받는 내용이 많이 담겨져 있습니다.

관리자

조선시대 개인일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국가적인 차원에서도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전국의 개인일기의 현황 조사를 하여 많은 일기류를 발굴하였고 해제하였다. 이에 따른 다양한 주제를 이용한 개인일기류의 연구는 한국사 연구의 또 다른 장르를 자리 매김하는 데 촉매 역할을 할 것이다.

역사 연구의 한 방법인 -당시의 생활을 통해 역사를 조명하는- 미시사 연구에서 개인일기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하여도 지나치지 않다. 역사의 대중화와 활용을 위한 스토링텔링 소재 발굴의 필요성 등으로 더 많은 개인일기가 소개될 것이고 연구 또한 활발해 질 것이다.

2005년에 한문 정서본으로 공개되었을 때부터 주목을 받던 노상추일기202112권 완역과 함께 시대적인 요청으로 그 관심은 더해지고 있다.(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 데이터베이스에서 서비스되고 있다.) 특히 2021년 노상추의 부친 노철이 34년간 기록한 일기가 발견됨으로서, 거의 100여 간의 이 두 부자의 일기는 그 특이성과 희소성으로 가장 대표적인 조선시대 개인일기 중 하나로 평가 받을 것이 확실하다.

이미 학계에서는 다수의 다양한 주제의 논문이 발표되었고, 그 외 여러 저술과 방송 등에 인용되어 노상추일기의 특별함과 그 가치는 이제 공유된 정보이다. 이 일기는 무관이 기록하였다는 희소성과 68년이란 오랜 기간 그리고 내용의 다양성으로 특징되고 평가되어 있다. 그러나 노상추라는 그 시대의 한 인물의 관점에서 보면 삶의 시간과 공간이 너무나 뚜렷하게 구분되어 있어 생애의 단면들을 확실하게 볼 수 있다는 게 가장 특징이다. 명문가라는 짐, 가족의 연이은 죽음으로 인한 거의 공포에 가까운 위기감과 외로움, 친족 간의 갈등, 관직을 위한 집념, 80세가 넘어서도 벗어날 수 없는 집안 경영 그 와중에도 자손과 집안의 번창과 관직의 영예, 이러한 단면 뒤에 서려 있는 희노애락의 본질은 현대에도 시사하는 바가 있을 것이다.

기고문 일부(노용순)

(()서산와역사문화연구소 대표, 서산와공(노상추) 9대손)



 

  

리스트

임인년(2022) 묘사
"노상추일기" 영남대 세미나